분야별 도서
 
그림동화
창작동화
전래/명작동화
위인동화
과학
역사문화
일반교양
학습만화
영어
경제
문학
 
0~3세
4~7세
초등1~2학년
초등3~4학년
초등5~6학년
청소년
학부모와 선생님
 
전국지사
학원교재 구입처
 
 
 
Home >?怨뺧옙諛몌옙??占쏙옙占? > ?ο옙占쏙옙1~2?占쏙옙占?
 
그림자 길들이기
 
저자 : 최은옥 글 I 김중석 그림
정가 : 9,000원
판매가 : 8,100원
포인트 : 405 point
발행일 : 2013-11-20
대상 : 유아,아동 ㅣ 사용 연령 :8~10세
쪽수 : 88쪽      ㅣ ISBN : 9788909181006
수량
 
 
 
 

푸른문학상 수상 작가 최은옥의 신작 장편 동화 출간!
억눌리고 따돌림 당하는 아이들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심어 주는 이야기

학교라는 집단 속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하는 아이들에게 친구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남다른 외모나 말투 등을 이유로 친구들로부터 집단 따돌림을 당했을 때, 평생 지울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게 된다.
빼어난 솜씨로 아이들의 일상을 유쾌하게 그리는 최은옥 작가의 신작 장편 동화 〈그림자 길들이기〉는 친구들의 따돌림으로 잔뜩 움츠러들어 있는 아이에게 용기와 힘을 주는 이야기다. 키가 작아 친구들에게 놀림과 따돌림을 당하는 동우가 그림자와 소통하며 자신감을 찾아 가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그리고 있다. 〈방귀 스티커〉로 제9회 푸른문학상 ‘새로운작가상'을 수상했고, 2013년 제3회 비룡소문학상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탁월한 이야기꾼답게 치밀한 구성, 섬세한 심리 묘사, 흡입력 있는 이야기가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왕따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따뜻이 격려하고, 친구들의 이유 없는 괴롭힘과 짓궂은 놀림에 당당히 맞설 수 있는 용기와 자신감을 심어 줄 것이다.

"난 더 이상 못 참아! 널 놀리는 녀석들은 가만 안 둘 거야!"
그림자, 통쾌한 반격을 시작하다

동우는 학년 전체에서 키가 제일 작고, 놀림을 받거나 괴롭힘을 당할 때마다 눈물을 보여서 ‘땅꼬, 울보, 찌질이'로 불리는 아이다. 특히 덩치가 크고 힘이 센 민규는 동우를 가장 못살게 괴롭히는데, 동우는 두려움에 말 한마디 제대로 못하고 움츠러들기만 한다. 괜히 대들어 봤자 나중에 더 큰 괴롭힘을 당할 거라고 변명하면서. 그럴수록 민규와 아이들의 괴롭힘은 점점 심해지고, 상처 받은 동우의 마음속에서는 분노의 주먹이 자꾸 커져 간다.
그러던 어느 날, 동우 발밑에 납작 붙어 있던 그림자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듯 꿈틀꿈틀 떨어져 나와 모습을 드러낸다. 그러고는 동우를 대신해 동우를 괴롭히는 아이들을 혼내 주기 시작한다. 아무도 몰래 운동화에 풀을 발라 놓거나 머리에 껌을 붙여 놓고, 동우를 놀리는 아이들을 갑자기 넘어뜨리거나 난데없이 꿀밤을 먹이며 골탕을 먹인다. 동우는 남몰래 통쾌해하지만, 그림자의 장난이 점점 심해지자 조금씩 걱정이 되기 시작한다.
얼마 후, 동우는 그림자 머리 꼭대기에 주먹만 한 뿔이 나 있는 걸 발견하고 소스라치게 놀라는데.......

"날 땅꼬라고 부르지 마. 내 이름은 동우, 김동우라고!"
왕따 아이, 당당한 자신감으로 맞서다

용기가 없어서 행동으로 옮기지 못하는 일이 있거나 정말 잘하고 싶은 일이 있을 때, 누군가가 나를 대신해 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동우 역시 그림자가 모습을 드러내 자기 대신 아이들에게 복수를 하기 시작하자, 막혔던 속이 뻥 뚫린 듯 후련하기만 하다. 그러나 언제까지나 그림자가 동우를 대신해 줄 수는 없는 일. 그림자 덕분에 상이란 상은 모두 휩쓸고 있는 짝꿍 다혜 역시 마찬가지다.
동우는 점점 자라나는 그림자의 뿔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면서, 무슨 일이든 용기와 자신감을 가지고 스스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리고 ‘땅꼬, 울보, 찌질이'에서 당당히 할 말을 하는 용기 있고 자신감 있는 아이로 새롭게 태어난다.
동우는 스스로 홀로서기를 다짐하며 그동안 곁에서 자신을 지켜 주던 그림자와 마지막 인사를 한다.
"그림자야, 정말 고마웠어. 이젠 나 혼자 해 볼게. 자신 있다고."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